만주사변으로 시작된 일제의 침략전쟁을 잊지 말고, 일본과 세계의 평화를 기원하자는 일왕의 신년 소감은 아베의 폭주에 제동을 거는 것 같아 반갑기는 하지만, 일본의 이중성이 일본 황실에 뿌리를 두고 있다는 사실을 고려하고, 일제의 한반도 강제합병은 언급하지 않은 것까지 더하면 곧이곧대로 받아들이기에는 찜찜함이 너무 큽니다.



                                                      JTBC 방송화면 캡처



물론 열흘 새 3번이나 평화를 언급한 일왕의 발언이 진심에서 우러나온 것일 수도 있습니다. 맥아더가 한 일이란 일황을 일왕으로 강등시킨 것뿐인데, 그런 치욕을 경험한 일왕이 도조 히데키를 축으로 이토 히로부미와 기시 노부스케의 야욕에 놀아난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하고 싶지 않은 마음이 강했을 수도 있습니다.



일왕이 바보가 아닌 이상 극우세력의 꼭두각시로 놀아나는 경험을 두 번이나 하고 싶지는 않았겠지요. 맥아더의 멍청함 때문에 일급전범이면서도 사형을 면했을 뿐만 아니라, 총리의 자리까지 오른 기시 노부스케의 외손자인 아베 총리의 야욕에 또다시 놀아날 수는 없었을 것입니다.



                                                       JTBC 방송화면 캡처



하지만 자신의 발언이 아베의 폭주에 제동을 걸 수 있는 현실적 위력이 현저히 떨어지는 것을 모를 리 없는 일왕이 아베와 맞서는 것을 감행할 이유는 부족해 보입니다. 일본의 역사에서 일왕(천황)의 존재는 상징적 가치에 머물렀을 뿐 현실적 위력을 가진 적이 거의 없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합니다.



또한 앞에서 언급했듯이 일왕의 발언에 만주사변의 토대로 작용한 일제 강제합병 36년의 전쟁범죄에 대한 반성과 사죄의 내용이 없었다는 점입니다. 일왕이 정말로 아베의 폭주에 제동을 걸고자 했다면 일제 강제합병을 언급해야 했는데 이것이 빠졌다는 것은 그의 진정성을 믿기 힘들게 만듭니다.



일본 지식인의 천황이라는 칭송을 받았던 마루야마 마사오가 한반도 강제합병을 교묘히 피해갔던 것처럼 일왕의 발언도 같은 맥락에서 벗어나지 않습니다. 기시 노부스케의 꼭두각시 역할에 충실했던 과거의 치욕이 그의 외손자인 아베를 통해 재현되는 것을 피하고 싶었겠지만, 한반도 강제합병을 언급하지 않은 이중적 잣대를 고려하면 그의 발언을 곧이곧대로 믿을 수 없습니다.



                                                        JTBC 방송화면 캡처



일본을 재기불능의 상태로 만들겠다는 맥아더를 단 1년도 안 돼 철저히 무장해체시킨 것이 일본의 이중성에서 나온 것이라면, 일왕의 발언도 그런 선상에서 받아들여야 한다고 지난 역사가 말해주고 있습니다. 일본은 도요토미 히데요시 이래로 한국을 대륙진출의 교두보 정도로밖에 여기지 않았는데, 일왕의 신년 소감에서도 이는 분명히 드러났습니다.



일본이 미국의 군사식민지 역할을 거부하지 않는 이상, 그 정점에 자리하고 있는 일왕의 발언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일 수 없음은 그 상징의 이중성에 합당한 의심을 거두지 않는 것이 우리의 숙명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점에서 ‘독도는 일본 땅, 일본은 우리 땅’이라는 우수개 소리가 결코 꿈같은 헛소리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고 노무현 대통령이 김정일 위원장을 어르고 달래서 받아낸 10.4 선언이 이명박근혜 정부에 의해 휴지조각이 되지 않았다면 일본의 재무장에 제동을 걸 수 있는 것은 일왕이 아닌 한국정부였을 것입니다. 보수정부 10년을 끊어야 하는 것도 일본의 강제합병에 대한 진정한 사과와 배상을 받기 위해서임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1. 참교육 2015.01.05 08:08 신고

    걸레는 빨아도 걸렙니다.
    이들이 진정 그런 맘이라면 세계인들 앞에 석고대죄부터 해야지요. 뒷구멍으로는 호박씨를 까면서 일왕 말 한마디로 뭐가 달라지겠습니까?

    • 늙은도령 2015.01.05 18:03 신고

      맞습니다.
      일본의 이중성은 늘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그들은 언제나 마음에 칼을 품고 웃습니다.

  2. 도플파란 2015.01.05 08:33 신고

    일왕이 저렇게 하면 아베총리도 잠시나마 주춤하는 척이라도 하겠죠.. 그동안 만들어놓은 이미지가 있으니까요.. 알게모르게 일본에서 군주란존재는 영국군주제와 다른존재니까요...

    • 늙은도령 2015.01.05 18:05 신고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헌데 일본의 봉건시대부터 현대사까지 관통해 공부하면 천황은 늘 권위의 원천이었을 뿐 그들이 권한을 행사한 적은 없었습니다.
      천황의 일족이 사는 방법이란 언제나 그 때의 집권자와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는 것입니다.
      천황이라는 상징이 일본인에게는 상당한 영향을 미치던 것도 패전국가되면서 사실상 끝났습니다.
      물론 나이든 사람들은 그렇지 않지만 일황이 일왕이 된 것이 현실을 말해줍니다.

  3. 공수래공수거 2015.01.05 09:52 신고

    일본의 침략 본성을 우리는 경계해야 합니다
    역사적인 교훈을 잊지말아야 하고...
    광복된지 이제 70년입니다

    • 늙은도령 2015.01.05 18:06 신고

      네, 일본의 이중성은 영원한 본질입니다.
      일본을 믿을 때는 최소 30~40%의 의심을 가지고 가야 합니다.
      외교관계에서는 그 이상으로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