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윤회 문건’의 진위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국회 운영위원회 출석을 앞둔 시점에서 김영한 청와대 민정수석이 돌연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김영한 민정수석은 자살한 최 경위와 정신병 치료를 받고 있는 한 경위를 회유하고 압박한 의심을 받고 있었습니다. 





국회 출석이 확정되자 김영한 민정수석이 이를 거부해 사의를 표명하고, 김기춘 비서실장이 김 수석에게 응분의 책임을 묻겠다고 했는데, 이건 마치 청와대가 스스로 '콩가루'임을 자백하는 것 같습니다. 국회 출석이 확정되자마자 민정수석이 사의를 표명하고, 발끈한 비서실장은 사표를 수리하겠다니 콩가루도 이런 콩가루 집단이 없습니다.



헌데 김 수석의 돌연한 사의 표명과 김 실장의 수용이 갑작스럽게 일어난 일이 아니라면, 다시 말해 진실을 숨기기 위한 준비된 꼼수나 각본이라고 한다면, 꼬리자르기로 따지면 역사상 최고의 정권인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가 정윤회와 문고리 3인방을 위해선 무슨 일이든 벌일 수 있고 어떤 인사도 버릴 수 있음을 말해줍니다. 



국민과 국회를 무시하는 대통령과 청와대의 슈퍼갑질은 권력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물보다 진하지 못한 피’의 박지만도 무사하지 못할 수도 있음을 말해줍니다. 이는 권력의 사유화가 도를 넘어서 정권이 국민과 국회를 상대로 전쟁을 치르는 것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의지 표명과 다름없습니다.





정치(공안)검찰의 수사결과를 믿는 국민이 15%에 불과하다는 것도 ‘정윤회 문건’에 대한 대통령과 청와대의 행태가 상식에도 미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비선실세 의혹이 하루 이틀 전의 일이 아님은 널리 알려진 사실임에도, 문건유출만 문제 삼는 행태는 민정수석의 돌연한 사의와 수용에서 비선 실세의 국정농단이 얼마나 심한지 말해줍니다.



결국 ‘정윤회 문건’에서 촉발된 비선실세의 국정농단 문제를 확인하려면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습니다. 최 경위와 한 경위를 회유하고 압박한 것이 발각될 경우 ‘정윤회 문건’의 내용에 대한 수사로 넘어갈 수밖에 없기 때문에 청와대로서는 어떤 수를 써서라도 이것을 막으려 할 것입니다.





박근혜 대통령과 청와대의 국회 무시도 문제입니다. JTBC를 제외한 모든 방송이 정권의 나팔수 역할을 하고, 야당의 무능력이 사상 최고에 이르렀다고 해도 여당 내 거수기들을 동원한 반민주적이고 초헌법적인 대통령과 청와대의 행태는 탄핵을 받아도 모자랄 판입니다.



무수한 공약 파기, 국정원과 사이버사의 조직적인 공조를 통해 정치와 선거에 개입하고 축소․은폐를 시도한 것, 정상회담 회의록을 선거에 이용하고 추후에 정치적으로 또다시 이용한 것, 세월호 참사와 GOP총기난사사건의 터무니없는 대처와 비선실세 국정농단까지 현 정부의 난맥상은 도를 넘었습니다.



장그래 방지법과 서민증세는 말할 것도 없습니다. 경제가 갈수록 어려워지는데 서민들의 목을 죄는 정책과 조지들을 남발하는 것은 콘크리트 지지층을 앞세워 상위 1%의 세상을 만들겠다는 것이어서, 이 정부의 폭주를 막아야 할 당위성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공수래공수거 2015.01.10 08:31 신고

    꼼수는 아닌것 같고 돌발 상황인것만은 분명해 보입니다
    개인의 일탈이겠지요 ㅋ

    • 늙은도령 2015.01.11 15:29 신고

      그렇게 보기에는 얽혀있는 것들이 너무나 많아서.....
      꺼진 불도 다시 봐야 하는 것이 이놈의 정권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