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에게 꼬리를 내린 김무성의 갑작스런 변절을 이해할 수 없었는데, 이제야 그 이유를 알 것 같다. 김무성에게는 딸의 교수 청탁만이 아니라 마약했던 사위가 있었던 것이다. 그는 박근혜와 정면으로 맞서면 유승민처럼 발라내지는 것을 넘어 정치생명이 끝장날 수도 있다는 위기의식에 사로잡혔던 것 같다.





이것으로 김무성의 변절 이유는 알겠는데, 제1야당이 분당 직전의 상황에서 이토록 기묘한 사안이 언론을 통해 폭로된 것일까? 사위가 마약을 한 것을 알면서도 결혼을 허락했다니, 그것으로 책임을 물을 수 없을 터, 그렇다면 비정상적인 판결 결과는 어떻게 설명해야 할까?



박근혜가 지금 하고 있는 일을 한 마디로 하면, 이명박이 국정원과 군 사이버사령부를 통해 그렇게 했듯이, 자신이 퇴임한 후의 정치적 보험을 들어두는 것이다. 이것이 가능하려면 실질적으로 공천권을 쥐고 있는 당대표를 골수 친박인사로 바꾸는 것이 최상이다.



보는 눈이 있어, 지난 대선처럼 국정원의 지휘 아래 다음 대선을 치를 수 없는 까닭에 내년 4월의 총선에서 승리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당선자의 대부분을 친박인사로 도배할 수 있다면 입이 귀에 걸리고도 남는다. 모든 방송을 장악했으니, 그들을 동원해 일방적이고 노골적인 선거운동도 가능하다.





세상일이란 모르는 것이어서 어떤 변수가 생길지 알 수 없기 때문에, 마약사위와 비정상적 판결 결과를 빌미로 김무성을 자신의 꼭두각시로 만드는 것도 고려해야 하리라. 겉으로는 김무성이 공천권을 행사하지만, 뒤로는 여왕의 낙점을 받은 밀봉된 리스트가 문고리3인방을 통해 전해질지도 모른다.



이번 폭로로 김무성은 정치적 위기에 몰렸다. 박근혜의 개들인 종편은 벌써부터 김무성 죽이기에 나섰고, 나머지 쓰레기들은 사실관계 확인의 필요성을 주장하기 시작했다. 사이버 상에서는 ‘두 통의 전화’ 얘기도 흘러 다니고 있어, 김무성이 치러야 할 정치적 부담은 만만치 않을 것 같다.



이 건이 어떻게 끝을 맺던 내년 4월 총선의 새누리당 공천권은 사실상 박근혜와 청와대의 수중으로 넘어갔다. 북한과의 관계개선(아직 이루어진 것도 없다)으로 지지율을 끌어올리고, 그것에 탄력 받아 눈에 가시 같던 김무성도 손아귀에 쥐게 됐으니, 박근혜의 수렴청정이 미세먼지처럼 이 나라를 뒤덮을 날로 멀지 않아 보인다.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공수래공수거 2015.09.11 08:25 신고

    유전무죄 유권무죄의 대표적 사례를 봅니다

  2. 바람 언덕 2015.09.11 10:47 신고

    다음은 이제 정말 정권의 압력에 두 손을 들었나 봅니다.
    이처럼 중요한 이슈를 외면하고 있네요.
    포털을 손보겠다는 엄포가 통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참 지랄같은 세상입니다.

  3. 『방쌤』 2015.09.11 12:18 신고

    설상가상,,
    그 말이 딱 들어맞는 상황이네요
    중국발 미세먼지가 제일 무서운줄 알았더니
    파란지붕 미세먼지가 뺨을 후려칠 수준입니다

    • 늙은도령 2015.09.11 15:22 신고

      제발 국민을 위해 정치 좀 했으면 좋겟습니다.
      지들만 지랄을 해요.

  4. 耽讀 2015.09.11 13:37 신고

    하지만 분명한 것 하나는 박근혜가 생각하는 정치보험은 성공할 수 없습니다.
    전임 정치생명은 후임자가 지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친박이 대통령이 되더라도 그는 정치위기가 오면 박근혜를 칩니다. 노태우와 전두환을 쳤고, 김영삼은 노태우를 쳤습니다. 박근혜가 이명박 치지 못하는 이유는 자기가 잡힌 약점 때문이죠.

    • 늙은도령 2015.09.11 15:25 신고

      그랬으면 합니다.
      박근혜가 무지막지한 보험을 들면 칠 방법이 없습니다.
      박은 자신이 퇴임 후 문제가 될 수 있는 것은 안 하니까요.
      정책 때문에 감옥에 보낼 수는 없거든요.
      그걸 노리는 것이지요.

  5. 불루이글 2015.09.11 14:00 신고

    어찌된 일인지 이번 사안은 쓰레기언론들이 좀 다룬다 생각 했드니 그런 속내가 숨어 있었나 봅니다.

    김무성이가 꼭두각시로 전락할수 밖에 별 도리가 없겠군요....
    양대포털을 평정했으니
    이제 다음수순은 우리같은 블로그들에게 압박을 가할 차례가 올지도 모르 겠네요...
    날선 비판과 지적 언제나 잘 보고 갑니다.

    • 늙은도령 2015.09.11 15:26 신고

      네, 뒷 배경이 그것이지요.
      김무성을 종편에서 친다는 것은 뻐한 것 아닙니까?
      원래 보수정당의 정치가 저렇습니다.
      새정치에서 그런 놈들이 분열을 일으키는 것이고요.

  6. 아이스킹 2015.09.11 18:53

    김무성 죽이기로 간다면 비박쪽의 선택은 뭐가 있나요? 김무성 다음으로 밀만한 인물이 딱히 누가 있을까요

    • 늙은도령 2015.09.11 19:00 신고

      그거야 누가 되던 상관없지요.
      어차피 종편부터 시작해서 언론이 띄워줄 것이고, 박근혜 고정지지층이 있으니 누가 되던 만들 수 있습니다.
      이 나라는 누가 새누리당의 주자가 되더라도 기본은 하고 가기 때문에 인물이 문제가 아닙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