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과 안철수의 결정적 차이는 '중도로의 외연 확장'에 있다. 전체 유권자의 30% 정도를 차지한다는 진보적 성향의 유권자들이 100% 투표하지 않는 한, 야권의 승리는 중도(이중개념자나 무당파가 정확한 표현이지만)의 표를 얼마나 끌어올 수 있느냐에 달려 있다. 문재인과 안철수가 '중도로의 외연 확장'을 울부짖는 것과 야당의 정체성이 모호해진 것도 이런 현실적 고민이 묻어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중도로의 외연 확장'은 두 사람의 출발 지점이 다르기 때문에 결정적 차이가 될 수밖에 없다. 이념적 성향을 일직선 상으로 놓고 볼 때 문재인은 좌측에서 우측으로 다가가는 것이지만, 안철수는 우측에서 좌측으로 다가가는 것이기 때문에 가운데 몰려있는 사람들의 관점에서 보면 두 사람의 행보는 정반대로 보인다. 이른바 아인슈타인의 특수상대성이론과 비슷한 결과가 나온다. 

 

 

따라서 현재의 대한민국이 지나칠 정도로 우측으로 기울었다고 생각하는 중도층은 안철수보다 문재인에게서 진정성을 느낄 것이며, 반대로 생각하거나 현재의 운동장 기울기가 적당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안철수에게서 더 많은 진정성을 느낄 것이다. 두 사람이 공히 '중도로의 외연 확장'을 시도하고 있지만, 그 확장의 과정과 진정성은 전혀 다른 모습으로 보일 수밖에 없다. 


 

 


핵심은 문재인과 안철수가 서있는 자리가 중앙을 기준으로 할 때 얼마 만큼 좌측에 있었느냐, 아니면 우측에 있었느냐에 달려 있다. 필자가 아는 한 중앙을 기준으로 할 때 문재인은 좌측에 있어서 우측으로 옮겨도 여전히 좌측에 있을 것이고, 안철수는 좌측으로 옮겨도 여전히 우측에 있을 것이다. 기울기를 바로잡기 위해 야권의 승리를 바라는 유권자라면 판단의 기준이 명료해지리라 생각한다.



이승만과 박정희 묘역을 참배한 문재인과 안철수의 차이는 여기에서 발생한다. 문재인 대표는 좌측에서 우측으로 외연을 확장하는 과정에서 이승만과 박정희의 묘역을 참배한 것이고, 안철수는 우측에서 조금 더 우축으로 외연을 확장하는 과정에서 이승만과 박정희의 묘역을 참배한 것이다. 다시 말해 문재인의 외연확장과 안철수의 외연확장은 출발의 지점에서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는 사실이다.  



대한민국 현대사의 70년 동안 김대중과 노무현 대통령만이 좌측에 자리하고 있었고, 국민은 민주주의와 정치적 자유를 만끽할 수 있었다. 좌측에서 우측으로 다가간 그 때만이 운동장의 경사가 지금처럼 심하지는 않았다. 선택은 유권자의 몫이지만, 보다 정확하게 판단하기를 요청드린다. 총선에서 선전해야만 대선(일반상대성 이론을 적용할 수 있는 선거)에서의 승리가 가능하기 때문에.





P.S. 일부에서는 노무현 대통령을 비판하면서 '좌측 깜빡이를 켜고 우회전했다'고 비판하지만, 이는 직접민주주의가 실현되거나 자유시장의 허상을 바로잡지 않는 한 인류가 지불할 수밖에 없는 사회적 비용이다. 민주주의는 본질적으로 두 개의 진영으로 나뉘기 때문에 대통령에 오른 사람은 좌우를 모두 다 봐야 하고(지금은 좌측에 힘을 실어줘야 하지만), 정치의 몰락을 불러온 자유시장은 생산과 소비(궁극적으로는 가격)의 균형에만 관심이 있지 공평에는 관심이 없기 때문이다. 헌데 아시는가, 시장은 처음에 시장참여자 모두의 정의를 실현하는 공간이었다는 사실을!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바람 언덕 2015.12.07 12:23 신고

    뭐, 결정적 차이를 거론할 것 까지도 없구요.
    이제는 안철수의 얼굴에 부드러움이 다 사라졌어요.
    정치를 입문 한 이후에 뭐랄까 점점 내면의 선한 것들이 사라져가는 것 같달까요?
    바닥을 치고 있네요. 정치를 해서는 안되는 사람이었는데..
    그로 인해 잃은 것들이 너무나 많습니다.
    그래서 용서가 안됩니다. 저는...

    • 늙은도령 2015.12.07 15:07 신고

      늦게나마 문재인에게 강력한 돌파의지를 불어넣어주었다는 점만 생각하렵니다.
      안철수는 그 정도로 충분하니까요.

  2. 耽讀 2015.12.07 17:17 신고

    안철수는 자신이 김영삼 같은 강단을 보여주었다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저는 6일 기자회견 얼굴을 보면서 '아집'만 가득한 독선을 보았습니다. 물론 동의하지 않는 분들도 있을 것입니다. 안철수 패착이 몇 번 있었지만 새정치에 들어와서 지난 해 지방선거 광주 공천과 7월 재보선 관악을 공천은 안철수 '새정치'를 스스로 팽개쳤습니다. 그리고 올해 혁신위원장 제안을 받아야 했습니다. 이번 문악박은 사실 법적정통성에 문제가 있었기 때문에 문재인도 실책이었습니다. 하지만 거절하는 방법이 문제였습니다. 혁신전당대회는 혁신위원장 거절과 논리적 귀결이 어겼났습니다. 결국 '새정치' 안철수도 '정치인' 안철수도 그 막을 다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정치는 생물이니 어떻게 될지 모르겠습니다.

    • 늙은도령 2015.12.07 18:52 신고

      문재인과 안철수가 손을 잡고 가던, 다른 선택을 하던 중요한 것은 야당이 정체성을 분명히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들끼리의 논리에만 갇혀있지 말고 잠재적 지지자들이 투표에 흥미를 느낄 만큼의 분명한 모습을 보여줘야 합니다.
      그럴 때만이 지금 같은 난맥상이 해결됩니다.

  3. 참교육 2015.12.07 18:24 신고

    왼쪽이 나쁘고 오른 쪽이 좋다.... 수구세력이나 새누리는 이런 이분법적 논리로 유구너즈들의 판단을 흐리게 하고 있습니다.
    왼쪽이 좋다는 걸 언제 어떻게 알릴 수 있을지... 도령님의 포스팅을 보면 확실히 판단할 수 있을텐데...

    • 늙은도령 2015.12.07 18:54 신고

      자유와 평등, 자본주의와 사회주의의 차이를 더 많은 글을 통해 알려야지요.
      민주주의는 자본주의보다 사회주의와 더욱 어울린다는 것도 알려야 하고요.
      제가 건강해 강의를 할 수 있어야 하는데 그런 시간이 올지 모르겠습니다.
      글보다 말이 더 확실한 효과를 가질 수 있는데....

  4. 하시루켄 2015.12.08 14:03 신고

    이번에 새천년민주당이 어떻게 될지 상당히 궁금하네요.
    문재인 대표가 사실상 안철수 의원의 마지막 제의를 거절한걸로 보이는데
    분당사태로 갈런지...

    • 늙은도령 2015.12.08 15:48 신고

      새누리당이 해야 할 일을 안철수가 하고 있습니다.
      분당도 나쁠 것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5. 심리 치료사 2016.09.21 03:12

    누구시냐? 당신?ㅋㅋ
    본질을 꿰뚫어 볼줄 아는 남다른 안목과 빼어난 통찰력을 소유 하셨습니다. 내공이 상당하시군영. 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