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탁월한 선전선동가의 기술을 가졌다 해도 한 가지 근본적인 원리가 머릿속에 즉각 떠오르지 않으면 아무런 성공도 거둘 수 없다. 즉, 몇 가지 요점으로 한정해 지속적으로 반복해야 한다.

 

                                                                                                                         ㅡ 아돌프 히틀러의 《나의 투쟁》에서 인용

 

 

 

 

히틀러의 나치와 파시즘과 전체주의를 다룬 책과 논문은 너무 많아서 일일이 언급하기도 힘들지만ㅡ내가 읽은 책들 중에서 두 권만 추천하라면 추호의 주저함도 없이 한나 아렌트의 《전체주의의 기원》과 지그문트 바우만의 《현대성과 홀로코스트》를 추천한다ㅡ히틀러의 성공에 가장 많이 공헌(정반대로 해석하라!)한 사람은 나치의 선전부장이었던 파울 괴벨스라 할 수 있다. 필자처럼 소아마비였던 괴벨스는 프로이트와 융의 정신분석학과 니체의 초인사상에 심취한 덕분에 히틀러의 신격화와 독일 국민의 세뇌를 성공적으로 진행할 수 있었다.

 

 

괴벨스는 자신의 일기장에 '이 자는 누구인가? 반신반인이다! 진실로 그리스도인가? 아니면 세례 요한인가? 이 자는 왕에게 필요한 모든 덕목을 빠짐없이 갖추었다. 타고난 호민관이며 떠오르는 독재관이다'이라고 적은 것에서 알 수 있듯이, 히틀러가 국가의 기능을 완전히 상실한 바이마르 공화국(독일)을 구원할 그리스도라고 생각했다. 그는 히틀러를 독일 민족의 영웅으로 만들기 위해 북유럽의 신화들(어벤저스의 토르 등)을 차용해 유대인을 박멸해야 할 악덕이자 숙적으로 만드는 선악의 이분법을 동원해 대대적인 선전활동을 펼쳤다.  

 

 

정신분석학과 심리학, 골상학과 생물학은 물론, 거의 모든 학문에서 끌어온 홍보와 광고 기법을 총 동원한 괴벨스의 선전과 선동으로 히틀러는 독일 민족의 메시아로 자리잡았고, 유대인은 독일 민족(게르만족)의 천년 왕국을 가로막는 사탄이나 온갖 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 같은 존재로 낙인찍혔다. 독일 민족에 대한 히틀러의 절대성을 세우고, 600만 명에 이르는 유대인 대학살을 가장 효율적으로 실행하기 위한 정당성 확보는 괴벨스의 선전과 선동이 없었으면 불가능했다.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필자가 이재명과 김어준 조합에서 본 것이 히틀러와 괴벨스 조합의 디지털 버전이었다. '선전은 예술이고 선전가는 심리 예술가'라고 믿었던 괴벨스가 당시의 뉴미디어로 떠올랐던 라디오와 영화, TV를 적극적으로 활용했는데, 팟캐스트라는 뉴미디어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김어준과 비교할 수 있었다. 세월호참사와 촛불혁명을 정치적으로 이용해 민주당 대선후보와 경기도지사에 오른 이재명은, 능력과 실력 면에서 많이 부족하지만 바이마르 공화국의 온갖 실정과 수조 퍼센트에 이르는 초인플레이션으로 인해 완전히 마비된 독일경제와 그에 대한 독일 국민의 분노를 이용해 대중 선동에 성공한 히틀러와 비교할 수 있었다. 

 

 

 

 

유대인에 대한 괴벨스의 각종 음모론들은 이명박근혜에 대한 김어준의 각종 음모론들과 비교할 수 있었다. 히틀러의 유럽 정복과 유대인 학살을 위한 괴벨스의 도그마 설정과 구축작업은 이재명을 세월호참사와 촛불혁명의 대변자이자 노무현을 참칭할 수 있도록 멍석을 깔아준 김어준의 도그마 설정과 구축작업과 비교할 수 있었다. '전투형 노무현'이라는 지나가는 개가 웃을 이미지 메이킹과 터무니없는 범죄 경력 세탁에 천하의 유시민도 넘어갔으니, 통탄할 노릇이었다.   

 

 

김어준의 성공이 이재명을 끌어올리고, 이재명의 성공이 김어준를 끌어올리는 악취나는 상호강화의 고리는,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드러난 이재명의 추악한 실체에 따른 정치적 몰락에도 불구하고 경기도지사의 당선이라는 부활을 가능하게 만들 정도로 막강했다. '나치가 공산주의자들을 덮쳤을 때, 나는 침묵했다'로 시작해 '그들이 나에게 닥쳤을 때는 나를 위해 말해줄 이들이 아무도 남아 있지 않았다'로 끝나는 뉘밀러의 고백처럼, 둘의 조합에서 히틀러와 괴벨스의 조합을 봤을 때는 너무 늦어 있었다.  

 

 

이 때문에 나는 힘겨운 싸움을 하고 있다. 그들이 골리앗만큼 커졌다면 나는 다윗도 되지 못한다. 그들의 실체를 몰랐을 때는 그들을 응원했었기에 아무리 빠른 후회라도 이미 늦어 있었다. 노빠이자 문빠로서의 고달프고 힘겨운 싸움을 이어가는 중에 문파라는 든든한 응원군을 얻은 것은 상상도 하지 못했던 행운이라고 할 수 있다. 페이스북이 한창 인기 있었을 때는 하루에 5~36만 명에 이르는 블로그 방문자는 바라지도 않지만 문프의 성공에 어떤 방식으로든 도움이 되고 싶어 이재명-김어준 조합과의 싸움을 멈출 수 없다. 

 

 

이재명을 더 이상 다루지 말라는 외밥을 받아들일 수 없어 '백반토론'에서 물러난 박찬혁 작가처럼, 권력화된 이재명-김어준 조합과 길고도 험난한 싸움을 이어가야 하지만, 그것이 문프의 성공에 된다는 믿음이 확고하기에 써움을 멈출 생각은 추호도 없다. 마틴 루터 킹 목사는 "도덕적인 세계의 활은 길지만 결국 정의를 향해 휜다"고 믿었고, 나 또한 그렇다. 법정에서는 '늦춰진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라고 하지만 정의 실현을 위한 도덕의 세계에서는 늦춰진 정의도 정의라고 말한다.

 

 

이재명의 기소를 이끌어낸 전반부는 절반의 성공이라 할 수 있지만, 나머지 반을 이루기 위한 고난의 여정은 이재명과 김어준의 동반 퇴출에 이를 때까지 멈추지 않을 것이다. 필요하다면 나꼼수와 김어준에 대한 분석글을 책이 아닌 블로그에도 올릴 생각이다. '백반토론'의 박찬혁 작가가 남긴 담벼락 글이 사실이라면, 박원순 시장과 이해찬의 민주당은 당파적 이익(이재명 보호와 김어준의 '뉴스공장' 지원)을 위해서는 언론의 자유도 말살하는 민주주의의 적이기 때문이다.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카사바 2018.12.17 10:54 신고

    저도 문프의 성공이 대한민국을 옳은 길로 인도할 것이라 믿기에, 문프의 성공을 위한 싸움에 작은 보탬이라도 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2. 익더스 2018.12.17 14:57 신고

    김어준은 괴벨스 만큼이나 위험한 괴물입니다.

  3. 뉴스공작 2018.12.18 01:21 신고

    조작의 달인 털보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