春分

 

 

꿈이었을 게다

절름발이 시집보내는

삼십년 어미의 삼켜온 눈물

 

꽃이었을 게다

떠나는 상여에 하늘 같은 슬픔들

밤마다 돌아오겠나이다

꽃마다 맺힌 자식의 약속

더 축축한 神의 사과였을 게다

 

까치가 운다

비는 꼬박 사흘을 멈추지 않고

지난밤에는 내 기억 밖의 누군가

전화를 했다

되돌리지 못해도 그것도 한 生이고

이 비 그치면

바람에도 햇살이 묻어온다 하기에

 

 

 

 

 

 

 

 

 

봄나들이

 

 

 

더듬어 읽는 한 줄의 글에

어머님의 눈물이 맺혀 있었다.

바람에 걸어논 슬픔

하나의 목련과

하나의 진달래 나의 봄은 늘

손끝으로 오고

느낌이 햇살 같아서

마음을 풀어 놓았다

언젠간 하늘도 만져 보리라

지금 같은지

이렇게 더듬는 봄나들이

어머님의 눈물은 무슨 색인지

 

 

 

 

 

 

 

 

퍼져가는 모습이

 

그렇구려, 사랑이라는 것이 

보낼 수 없다는 것이

떠나는 사람에겐 한없는 부담이라는 것을

그래서 떠나는 순간까지 몇 번이고

흔들린다는 것을

몰랐구려 바람을 타는 그대가

내 손끝에서 날아오를 때

퍼져가는 모습이 너무 자유로워 보여서

나는 내 손에 남아 있는 온기에도 울지 못했소

죽음이란 남는 자의 것이라 생각했는데

떠나는 사람에겐 선택조차 없었다는 것을

몰랐구려, 지는 노을 속을 떠가는

당신의 모습이 슬프도록 아름다워 보여서

오늘도 내가 살아가는 이유가 돼서

 

 

 

https://www.youtube.com/watch?v=T0nTlEg6azI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