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대로 한동훈 불기소. 이동재가 독박을 쓰겠다고 나왔을 때부터 예견된 결말. 수사 기한 남았다지만 특별히 나올 것 없음. 검찰수사심의회의 권고를 분기점으로 이런 결론을 향해 달려온 것이 분명함. 한동훈과 정진웅 검사의 몸싸움을 정말로 믿어야 할까, 아니면 이런 결론을 향한 수사팀의 정당성 확보를 위한 대국민 사기용 정치쇼였을까?

 

일개 장관보다 아랫사람인 윤석렬이 한 달만에 입을 열어 대선출사표 같은 발언을 쏟아낸 다음, 수사팀이 한동훈을 불기소한 것을 그저 우연의 일치라고 봐야 하나? 지검장급 검사들이 볼썽사나운 몸싸움을 벌였음에도 윤석렬은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았는데, 그것이 이번 결과는 어떤 연관성이라도 있는 것일까?

 

이동재기 스스로 자처한 독박쓰는데 성공했기에 미래의 재기 가능성을 확보한 것이라면, 검언유착 수사팀은 영장 발부를 취소한 영장전담판사에게 책임을 전가한 채 어쩔 수 없었다며 한 발 물러설까? 대다수의 국민들이 공동정범으로 생각하는 한동훈은 KBS를 상대로 5억원의 소송ㅡ퇴직금 용 아닐까?ㅡ까지 걸었으니 신성불멸의 검찰은 누구도 넘지 못할 성인가? 툭하면 성명 내기 바빴던 콧대 높은 기자협회는 입도 뻥긋거리지 않는다.

 

모든 기레기들은 '윤석렬 승, 추미애 패'란 보도로 도배를 하면서 검언유착 수사의 정당성마저 뿌리뽑으려 하고 있다. 자신들도 이해당사자에 속하니 이번 결과를 입에 침이 마르도록 떠들어대지 않을까? 수사팀의 의지가 정말로 강고하다면 이런 경우를 대비한 차선책은 준비해두기라도 했을까?

 

추미애 장관이 반격할 카드는 없어 보인다. 모든 키는 수사팀이 쥐고 있지만, 한동훈에게 놀아난 그들의 능력이 의심스러워 기대를 접어야 하는 것일까? 마지막 카드로써 공수처 출범이 있는데, 그때를 위해 현재의 수사팀은 무엇이라도 남겨둔 것이 있을까? 공수처에 힘이 실리려면 첫 번째 사건이 국민의 눈높이를 맞쳐줘야 하기 때문에 수사팀의 히든카드는 성공으로 가는 열쇠라고 할 수 있다.

 

여기까지는 누구나 추론할 수 있다. 이땅의 기레기들이 추론할 정도면 중딩도 할 수 있다. 그래, 거기까지는 그렇다 하자. 검찰을 믿었던 것이 잘못이었다고 치부해버리자. 헌데 그래도 뭔가 남은 것이 있다. 이상할 정도로 침묵을 유지하고 있는 유시민 이사장의 재등판이다. 노무현재단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 본 것을 확인하기 전까지 참고 있는 것일까?

 

궁금하다, 유시민의 오랜 침묵이! 볼드모트가 불기소됐는데, 해리포터는 아무런 마법도 사용하지 않는다. 유시민 이사장의 침묵이 너무 길다. 재등판 약속을 남겨두었기에 그의 침묵이 길어지는 게 좋은 소식일까, 나쁜 소식일까? 공수처 출범과 맞춰 윤석렬이 미통당 대선후보로 영입되면 그때는 어떻게 되는 것일까?

 

한동훈의 불기소와 KBS 고발, 수사팀의 미적지근함과 윤석렬의 독재 운운, 그리고 유시민 이사장의 긴 침묵...... 

 

 

https://www.youtube.com/watch?v=5_V54OdZKaU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