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2)

 

 

 

꾸겨지고 버려진 간밤의 원고지엔

손님처럼 하늘이 내려와 있었습니다.

모든 것이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다가오는 투명함이란

때로는 내 것이 될 수 없는 느낌이

목련으로 민들레로

길모퉁이 허둥대는 봄볕으로 뛰어놀고 있었습니다.

끝내 말하지 못할 것 같던 속된 이야기들이

새벽 창가에 여명으로 남아

사르르 눈 녹는 소리로 오고

그 길었던 내 안의 겨울

빈 들판을 홀로 가는 바람과 함께

서툰 내 영혼의 빈 칸에도

한 자씩 간밤엔 하늘이 내렸습니다.   


 

 

                    1999.4.20.(91.12.23.)

'자작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움의 끝에서  (0) 2021.07.04
저들의 몸짓에는  (0) 2021.07.04
하늘(2)  (0) 2021.07.04
아가  (2) 2014.08.20
신촌에서(2)  (0) 2014.08.14
삶에 대하여  (0) 2014.08.1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