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킴의 홈페이지에서 인용





雅歌(아가)

 

                - 조카 혜준이에게-

 

 

 

 

한 개쯤 단추를 풀어헤친 저물녘

바람과 노을을 한 아름 가슴에 담아

네에게 간다

아가야, 바람 속엔 한낮의 열정이 있고

노을엔 새벽 햇살로 이어질

빛나는 약속이 있단다

네 두 눈이 머무는 곳에선

늘 새순이 돋고

사랑이 비가 되어선 달빛에도

꽃이 핀단다

아가야, 두 팔 벌려서 달려오는

너의 몸짓에

내 하루는 피로를 벗고

아직 주지 못한 것들로 마음만 바빠진단다

너는 벌써 품에서 웃고 있는데

'시와 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가  (2) 2014.08.20
신촌에서(2)  (0) 2014.08.14
삶에 대하여  (0) 2014.08.10
두 눈에 햇살이  (0) 2014.08.10
난지도에서  (0) 2014.08.08
신촌에서(1)  (0) 2014.08.05
  1. 태봉 2014.08.20 16:42

    조카 혜준이에 대한 사랑 잘 감상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