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포털과 인터넷기업 및 메신저 업체들의 불만이 부글부글 끓어오를 듯하다. 대통령의 작심발언이 나오자마자, 속전속결로 인터넷 검열 전담팀부터 만들어 외국기업의 배만 불려준 검찰의 참으로 희한한 마이너스 창조경제 때문이다. 양지까지 기어나와 천하를 호령했던 국정원에 이어 이번에는 정치검찰이 바통을 이어받았다. 





오로지 대통령의 입만 바라보는 검찰이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사이버 검열을 상시적으로 실시하겠다고 하자, 이를 피해 외국 메신저업체로 사이버 망명에 나선 네티즌들이 속출했다. 회원의 수가 곧 매출로 연결되는 인터넷기업의 특성상 사이버 망명이 늘어날수록 국내 시장 규모는 무조건 축소된다.



대통령과 경제부총리는 경제활성화를 위해 온갖 욕을 먹으면서도 담뱃값과 주민세, 자동차세를 올리는 서민증세를 강행한 상황에서, 검찰의 행태는 반국가적이라 할 수 있다. 내수경제를 살리려면 외국계의 메신저를 이용하는 네티즌들을 끌어와도 모자랄 판에, 정반대의 결과를 초래한 검찰의 행태는 비난받아 마땅하다.



검찰은 당장 상당수의 회원을 잃게 된 국내기업들의 손해를 어떻게 보상해줄 것인지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 검찰이 국가와 국민이 아닌 정권을 위해서만 일할 때, 그 피해는 내부에 쌓이기 마련이다. 기소독점권을 지닌 검찰의 정치적 행태 때문에 얼마나 많은 희생자들이 양산됐는지, 검찰은 자신의 역사를 되돌아봐야 한다.





멀리 갈 것도 없다. 정치검찰의 완패로 끝난 ‘미네르바 사건’ 때도 사이버 망명이 대규모로 이어졌고, 국내업체들의 매출은 떨어졌다. 몇몇 한나라당 의원들이 순치시켰다고 주장한 네이버가 다음을 제치고 사이버시장의 독점적 지배자로 등장할 수 있었던 것도 ‘미네르바 사건’이 상당한 영향을 미쳤는데, 이번에는 텔레그램이 어부지리를 누리고 있다. 



전담팀부터 출범시킨 검찰이 아고라와 카카오톡을 예로 들어, 또다시 다음카카오의 피해가 가장 컸다. 카카오톡 검열은 위헌적 요소가 높아, 서둘러 진화에 나섰지만 상당수의 사이버 망명이 이루어진 후여서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에 불과했다. 이명박 정부에 이어 박근혜 정부에서도 똑같은 일이 반복됨에 따라 사이버 망명은 계속되고 있고, 당분간 이런 추세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현실이 이러하니 참으로 희한한 마이너스 창조경제라 하지 않을 수 없다.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세월호 참사 때문에 국내경기가 침체됐다고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닌데(확인할 수 없지만, 모든 언론이 그렇다고 하니), 검찰은 정반대로 가고 있다. 이로써 정권의 시녀를 자처하는 대한민국 정치검찰의 흑역사가 하나 더 늘었다.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중용투자자 2014.09.28 01:26

    찌라시를 다루는 증권사나 기자들은 예전부터 텔레그램 사용했다고 하더군요. 조만간 한국어버전도 나온다고 합니다.
    카톡은 안한다고 검찰이 정정했지만 절대 믿을 수 없습니다.

    • 늙은도령 2014.09.28 03:38 신고

      아마 이런 일을 잠깐 할 것입니다.
      계속하면 어마어마한 사이버 망명이 일어날 터, 이는 국내업계에 너누나 큰 피해를 주기 때문에 검찰이 감당할 수 없습니다.
      실제 고발이 들어가면 국제적으로 문제가 될 것이고요.
      세상이 그렇게 만만치 않습니다.

  2. 공수래공수거 2014.09.29 15:48 신고

    점점 후퇴하는군요.

    • 늙은도령 2014.09.29 16:43 신고

      네, 지금은 대통령이 선거가 없기 때문에 강공드라이브가 가능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