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의 저임금‧장시간 노동착취에 항의하며, 맥도날드 매장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아르바이트 노동자들(맥잡 또는 크루라 하며, 이하 알바)이 ‘맥도날드를 점령하라’는 구호와 함께 항의시위를 벌였습니다. 이들의 저항을 이해하려면 이제는 고전의 반열에 오른 《맥도날드 그리고 맥도날드화》를 봐야 합니다.





초국적식품기업인 맥도날드는 월마트와 애플, MS, 스타벅스 등에 비견될 정도로 비정규직과 저임금 알바들을 양산하는 최악의 초국적기업 중 하나입니다. 그 나라의 물가수준을 나타내는 ‘빅맥지수’가 만들어질 만큼 맥도날드는 서민의 삶을 지배하게 됐지만, 그 이면에는 저임금 노동착취의 정화인 ‘맥도날드 시스템’으로 알바들을 착취하는 것으로 악명이 높습니다.



지구온난화에도 치명적인 악영향을 미치고 있는 맥도날드는 각국의 노동법규의 허점을 파고들어 저임금‧장시간 노동을 양산함으로써 초국적기업의 반열에 올랐습니다. ‘맥도날드 시스템’을 요약하면 극도의 효율성과 입맛의 규격화, 환경파괴와 노동 통제(이용자의 셀프서비스까지)를 통해 3중4중의 이익을 거두는 악마의 시스템입니다.



대한민국에서도 최저임금을 악용한 ‘맥도날드 시스템’을 극대화하고 있습니다. 맥도날드는 대한민국에서만 100억(2012년)이 넘는 순이익을 거두는 초국적기업임에도 임금의 하한선인 최저임금(시급 5580원)만 지킬 뿐 그밖의 다양한 최첨단 방식으로 비정규직 알바들의 노동을 착취(알바착취)하고 있습니다.





맥도날드의 저임금 노동착취를 상징하는 것이 ‘맥도날드 꺾기’입니다. 보통 맥도날드 매장은 40~50명으로 운영됩니다. 이중에서 5명 정도만 정규직으로 비정규직을 감시‧통제하고 착취하는 관리업무를 담당합니다. 35~45명에 이르는 비정규직도 엄격한 피라미드 구조를 이용해 한 단계 높은 비정규직이 비정규직 알바들을 통제하고 착취하는 구조를 만들었습니다.



피라미드 구조의 가장 말단이 라이더로 배달(딜리버리, 한국이 특히 심하다)을 합니다. 크루는 프로덕션(그릴, 주방), 홀(계산하는 카운터, 고객에게 제품을 전달하는 러너, 청소를 담당하난 라비), 드라이버스루(자동차전용 주문창구)와 같은 매장 전반의 현장업무를 담당하는 알바노동자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 위에는 크루의 교육(햄버거 만드는 법, 카운터 사용법, 청소 등의 잡무)을 맡는 트레이너-스윙매니저(3rd 매니저)가 있습니다. 이들 역시 최저임금이 적용되는 시급제 노동자인 비정규직입니다. 그 위로는 트레이너-스윙매니저의 경력을 인정받아 인턴십(장그래)이나 정규직으로 채용된 세컨드 매니저(2nd 매니저, 어스스턴트 매니저라 한다)가 있습니다.



이들은 재고관리나 물건발주 등을 담당합니다. 이들 중에서 실적이 좋아 진급한ㅡ다른 말로 하면 통제와 착취에 능한ㅡ직원이 퍼스트 매니저(1st)가 됩니다. 퍼스트 메니저는 크루와 알바, 서드와 세컨드 매니저를 관리합니다. 피라미드 구조의 맨 위에 본사와 상시연결돼 있는 점장이 있습니다.





이런 권위적인 위계질서를 이용해 매출과 실적에 따라 비정규 알바들을 배치합니다. 즉 이용자가 많은 시간대에 알바들을 집중투입하고, 매출이 떨어지는 시간대는 최소 인력만 투입해 인건비 지출을 최소화하고 노동착취를 최대화해 매출과 이익의 극대화를 이룹니다.



이 때문에 알바들은 맥도날드와 계약할 때 ‘0시간 계약’이나 백지 상태의 근로계약서를 작성합니다. 매출이 많은 시간대에 최대한 노동을 착취하려면 이런 '꺾기 계약서'는 필수입니다. ‘맥도날드 시스템’은 분 단위로 수익률을 최대화하는 수치화가 가능해서, 알바노동자들은 잔인할 정도의 과잉노동에서 벗어날 수 없습니다.



지문인식기로 출퇴근시간이 체크되고, 관리직 매너저들이 알바들의 휴식시간까지 체크해 본사에 보고하기 때문에 저임금‧과잉노동의 착취는 갈수록 강화됩니다. 결국 비정규직 알바들은 최저임금이라는 굴레에 갇혀 최대한의 노동착취에 시달릴 수밖에 없습니다.





이것이 대한민국 맥도날드의 현실입니다. 나이키에서 시작돼 MS와 월마트, 스타벅스, 애플 등을 거쳐 세계 최악의 초국적기업으로 선정된 맥도날드는 어느 나라에서나 동일한 시스템을 적용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미국에서도 이민자와 불법이민자를 이용해 똑같은 저임금 노동착취를 자행하고 있습니다.



최저임금을 악용한 이런 노동착취는 내부고발자의 영상이나 기록이 없다면 노동부의 점검에서 적발되지 않습니다. 맥도날드는 불리한 기록은 남기지 않고 유리한 기록만 남기기 때문에 노동부가 상시감시를 하지 않는 한 저임금 노동착취는 계속될 수밖에 없습니다.



노조를 구성한다는 것은 꿈도 꿀 수 없습니다. 노조를 결성하려다 잘린 알바들이 많은 것도 이런 피라미드 구조가 만들어내는 상시적인 감시와 통제에 의해 가능했습니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맥도날드 시스템'은 철저하게 저임금 노동착취가 가능하도록 만들어진 시스템입니다.  





유럽의 경우 맥도날드 같은 초국적기업의 횡포가 너무 심해져 정치권이 직접 나서 노동자의 권익을 지켜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비정규직 양산법과 친기업적인 규제완화만 남발하는 박근혜 정부에서 이것을 바란다면 미친 놈 소리를 듣게 될 것이기에, 맥도날드 비정규직 알바들의 노동조건이 조금이라도 나아지게 할 방법은 ‘점령하라 운동’밖에는 없습니다.



멀리서나마 맥도날드에서 노동착취를 당하고 있는 비정규직 알바분들에게 응원의 박수를 보냅니다. 여러분들의 ‘맥도날드를 점령하라’에 동참할 수 없지만 이렇게 글을 통해서라도 힘을 보태고자 합니다. 꼭 승리해서 헌법과 근로기준법에 나오는 노동자의 권리를 받아낼 수 있기를 간절히 기원하고 또 기원합니다.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공수래공수거 2015.02.09 09:36 신고

    지구 온난화에도 영향을 미칠뿐만 아니라
    국민(전 세계) 국민들의 건강을 심각하게 악화시키는
    바이러스 같은 기업입니다
    건강을 위해선 없어져야할 회사입니다

    • 늙은도령 2015.02.09 20:24 신고

      네, 없어져야 할 기업입니다.
      어린아이들과 가난한 사람들의 비만을 초래하는 최악의 기업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