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는 ‘이완구 검증, SBS 너나 잘 하세요’에서 SBS가 초딩 수준의 논리로 ‘이완구의 발언 녹취’를 새정치민주연합에 넘긴 기자(아주 잘했어요!)를 비판한 것에 대해 신날한 비판을 가했습니다. 그 글에 담지 못

한 비판의 논리들이 더 있지만 그것에 대해 추가적인 언급을 할 생각은 없습니다.





헌데 JTBC ‘5시 정치부회’의 진행을 맡은 최상연 정치 담당 부국장이 SBS 기자와 똑같은 말을 되풀이했습니다. 필자가 ‘5시 정치부회의’의 편향성에 대해 꾸준한 비판을 했던 것은 최상연 때문이었는데, 오늘도 어김없이 취재윤리 운운하며 여당을 옹호하는 편향적인 발언을 내놨습니다(오너 홍석현이 관계된 삼성 X-파일 사건 때문이겠지만).



‘부덕의 소치’라고 치부하기에는 범죄 혐의가 분명한 이완구의 발언을 비판하는 꼭지를 내보면서 최상연은 SBS의 기사와 완전히 동일한 논리를 되풀이했습니다. 취재에 관해 기자윤리 운운하는 그의 발언은 이완구 검증을 투기 위주로만 진행했던 JTBC 보도부문을 되돌아본 뒤에나 할 수 있는 발언입니다.



이완구로 대표됐던 현실 권력의 눈치를 보며 그에 대한 검증을 부동산 투기로만 한정했던 것은 JTBC 뉴스룸을 포함해 JTBC의 일관된 저자세였습니다. 국보위 논란과 KBS와 조선일보 외압설이 인터넷 언론을 통해 계속해서 제기됐고 증거도 확실한 상황에서도 JTBC는 이에 대해 철저히 침묵했습니다.





SBS나 조선일보와 동일한 논리를 되풀이한 최상연의 발언은 해당 기자가 기자의 자존심은 물론 특종까지 포기한 채 새정연에 해당 녹취를 가져가기까지의 현실적 고뇌는 고려도 하지 않은 채, 지금까지 이완구 검증에 소극적이었던 JTBC의 보도행태를 변명하는 것으로밖에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이런 JTBC의 저자세는 최근에 들어 심해졌고, 시청률에 대한 자신감 때문인지, 아니면 시청률에 연연해서인지 JTBC의 연성화와 오락화는 눈에 뜨게 높아졌습니다. 숱한 언론 관련 서적에서 나오듯이 연성화와 오락화는 살아있는 권력과 일정한 타협을 이루는 원천으로 작용합니다.



과연 우리가 목표에 가까이 다가가고 있는 것인지, 그렇지 않으면 한 가지 목표물을 너무나 오랫동안 바라본 결과 내 눈이 흐려진 것인지 도대체 알 수가 없었다...근시안적인 군중들이 여러 해 동안 헌신해 온 희망에 다 함께 올라타다 보면, 결코 원하지 않는 우상에게조차 신성(神性)을 씌우게 된다. 그리고 누군가 침묵 속에서 기도할 때마다, 그것의 존재는 점점 더 강력해지는 것이다.



로렌스의 《지혜의 일곱기둥》에 나오는 위의 인용문은 필자가 글을 쓸 때 항상 명심하는 것입니다. 좋은 편향은 인지부조화에서 나오는 우상화와 신성화와 다르다는 것을 잊지 않기 위해 되뇌고 되뇌는 명구입니다. 특히 노무현과 문재인에 관한 글을 쓸 때 더욱 되새기는 문장입니다.





필자가 손석희와 JTBC 보도부문을 볼 때도 이것에서 한 치도 벗어나지 않습니다. (윤리적 양자택일이 쌓여서 하나의 철학적 체계를 구성할 때 형성되는) 좋은 편향은 유지하되 어느 것에도 시각이 흐려지지 않고, 혹시나 모를 우상화(나쁜 편향)를 피하기 위함입니다.



비판은 제3자적 입장에서 볼 때 가장 좋다는 것은 대단히 왜곡된 논리입니다. 철학적으로 말하면 ‘칸트적 오류’라 할 수 있는 비판에 대한 잘못된 인식은 기계적 중립과 윤리적 양자택일 사이에 비판을 위치시킵니다. 이럴 경우 좋은 편향이란 존재할 수 없고, 양비론적 비판만 가능하게 됩니다.



비판이 땅으로 내려오지 않고 하늘로 올라가는 우를 범할 때, 즉 우리의 고단한 삶과 떨어지면 부의 재분배와 공평한 기회, 공정한 경쟁, 상생의 성장 같은 좋은 편향이 잘못된 것이라는 오류에 빠집니다. 아무튼 손석희도 JTBC 뉴스룸도 ‘5시 정치부회의’도 이완구 검증에 관한 한 ‘언론 통제 녹취’를 새정연에 넘긴 기자를 비판할 자격이 없습니다.



최근에 들어 JTBC가 배고픈 소크라테스 같았던 때가 배부른 돼지로 변하고 있는 최근보다 훨씬 좋았음을 알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기자의 몰래 녹음과 정당 유출이 중앙일보 오너 홍석현이 관계돼 있는 삼성 X-파일 사건을 떠올리기 때문에 JTBC 보도부문이 이완구 검증에 적극적이지 못했다면, 이 기회에 분명한 기준을 설정해야 합니다. 



                                                                             사진 출처 : JTBC 방송화면 캡처


                                   


  1. 랩소디블루 2015.02.10 06:42 신고

    떠뜰썩한 정치판이네염 잘보고 갑니다.

  2. 耽讀 2015.02.10 08:53 신고

    어제 저도 밨는데. 갈수록 실망입니다.

  3. 꼬장닷컴 2015.02.10 09:01 신고

    저는 그 시간에 TV를 잘 못 보는데
    어제는 좀 한가해서 마침 말씀하신 그 장면을 봤습니다.
    말씀처럼 언론으로서 할 말을 다 못한다면 누굴 지적할 자격이 없겠지요.
    생각이 많으면 우유부단해 진다더니 딱 그짝이네요.

    • 늙은도령 2015.02.10 17:30 신고

      네, 5시 정치부회의는 비판받아 마땅합니다.
      특히 최상연은 새누리당 담당으로 성공한 기자라 편향성이 강합니다.

  4. 공수래공수거 2015.02.10 09:16 신고

    저도 그 시간은 TV를 볼수가 없습니다

    요즘 JTBC가 정론직필에서 조금씩 벗어난다는
    느낌을 많이 받습니다..

  5. 바람 언덕 2015.02.10 09:58 신고

    어차피 모기업의 지배구조에서 벗어날 수 없는 한계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습니다.
    JTBC 뉴스 역시 시간이 문제일 뿐 점점 더 그 색이 옅어질 것이 확실합니다.
    어쩌면 손석희 본인이 그 사실을 더 잘 알고 있을 지도 모릅니다.

    • 늙은도령 2015.02.10 17:31 신고

      그럴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게 될 가능성도 높고요.
      걱정입니다.

  6. 참교육 2015.02.10 12:41 신고

    JTBC....!
    종편의 한계를 벗어나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저도 일부러 한 번 봐야겠습니다.

    • 늙은도령 2015.02.10 17:32 신고

      뉴스룸을 보면 연성화가 분명합니다.
      연성화는 권력과의 타협을 말하고요.

  7. 카푸리오 2015.02.10 14:41 신고

    글 잘봤습니다.
    조금 실망이네요....

    조금 우울한 감이 없지 않지만 좋은하루 되시고,
    제 블로그도 한번 놀러오세요~

  8. 도생 2015.02.10 16:56 신고

    도둑놈 봐도 신고하면 혼나는구나 ㅎㅎ
    행복하세요^^

  9. 여행쟁이 김군 2015.02.10 18:58 신고

    정말 갈수록 이건 뭐... .. 분노를 안할 수가 없네요..ㅠ
    암튼 즐거운 하루마무리 잘 하시구요.
    힘없는 시민들만 불쌍한 현실입니다.

    • 늙은도령 2015.02.10 19:45 신고

      대한민국은 근본적이 수술이 필요합니다.
      이 상태로는 안 됩니다.
      뿌리부터 다 바꿔야 합니다.

  10. 하늘이 2015.02.10 22:26


    국민의 의식이 깨어있지 않으니까 언론이 함부로 해도 된다고 생각하겠지요!

    오늘은 하루종일 좋은글을 찾아 인터넷 서핑을 한것 같습니다.

    국민의 의식수준만큼의 지도자를 가질수 있으니까~

    두눈부릅뜨고 깨어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늙은도령 2015.02.10 23:23 신고

      네, 그러셔야 합니다.
      그럴 때만이 나라가 좋아집니다.
      우리의 권리는 투쟁을 통해 얻어진 것입니다.
      후세대를 위해서라도 지금보다 좋은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