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사건도 상황의 산물이다. 경험이 축적되고 가치관이 형성되고 죽어도 흔들릴 것 같지 않은 신념이 구축된다고 해도 사람은 뜻하지 않은 상황에서 완전히 자유로울 수 없다. 지역주의라는 거대한 벽과 맞싸우면서도 결코 기죽지 않았던 노무현도, 그래서 그렇게 똑똑한 사람이 바보 소리를 들었다 해도 자신과 가족, 후원자, 동지, 지인들을 향한 전방위적 공격 앞에서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 

 

한 평의 공간도, 책을 읽고 글을 쓸 자유도 허락하지 않은 그런 야만적이고 폭압적인 융단폭격 앞에서 바보 노무현이 선택할 수 있었던 것은 자기를 버려 주위를 살리는 것이었다. 그는 그렇게 자신을 버림으로써 상황과 환경이 변하면 반격이 가능하리라 희망했을지 모르지만, 그의 유서를 보면 한 치 앞도 볼 수 없는 당시의 막막함이 절절하게 다가온다. 자신을 버려야 한다는 호소 속에는 다음을 기약하는 어떤 희망의 단초도 볼 수 없었다.

 

고 박원순 시장도 그러했으리라. 3년을 같이했던 비서가 자기를 고발했고, 무엇보다도 법률대리인이 야차같은 김재련이라는 사실에 당황하고 절망했을지도 모른다. 공포와 같은 감정이 치고올라올 때면 차가운 이성은 숨을 멈춘다. 숨이 턱 막히며 오랜 세월 동안 갈고닦아온 합리적 사고가 작동되지 않는다. 서울시 공무원으로 근무했던 김재련을 몰랐을 리 없는 박원순 시장으로써는 천길 낭떨어지로 떨어지는 자신이 보였을 수도 있다.

 

대책회의에서 나온 회의적인 반응도 박원순 시장을 극단적인 상황으로 몰아갔을 지도 모른다. 자신 때문에 평생을 고생해온 아내와 고역을 치른 아들이 떠올랐을 것은 너무나 당연해서 부연할 필요도 없으리라. 자신의 지지자와 후원자, 서울시민들의 차가운 반응과 냉소적인 비판이 그의 귓전을 천둥벼락처럼 때렸을 것이다. 서울시 공무로 바빠 집무실에 마련한 침실에서 자야했던 그로써는 자신의 비서를 비서 이상으로 대했을 지도 모른다.

 

성적인 것이 아니라, 공식생활에서 자신을 돌봐주는 보호자이자 딸처럼 다가왔을 수도 있다. 속옷을 가져오지 않아 비서에게 사와달라고 부탁했을 가능성도 있고, 비서가 알아서 준비해두었을지도 모른다. 비서 이상의 일들을 해주었다고 추측하는 것은 터무니없지는 않으리라. 박 시장은 그렇게 비서를 단지 비서로만 대하지 않을 수 있었을 것이다. 여성으로써 자신의 속옷을 챙겨주는 비서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속옷을 입은 사진을 보냈을지도 모른다, 자신에게 잘 맞는다며. 

 

 

 

https://www.youtube.com/watch?v=XAiBmRRGDuc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