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내게 다가왔을 때(5)

 

 

어항 속 금붕어들이 자꾸 입을 맞춥니다.

갇혀 있지만 그 몸짓들이 자유로워 보입니다.

옆에선 열대어들이 유영을 해도

부딪히지 않는 넉넉함이 아름다워 보입니다.

내 안의 당신은 답답하지 않는지요.

홀로 다가가선 나 혼자 속삭이고

당신의 대답마저 내가 정하고픈

이 속 좁은 나의 사랑이

당신은 구속 같진 않는지요.

혼자 키워가는 사랑에도

나는 당신을 갖고만 싶어  

이렇게 오랜 날을 당신 주위만 맴돌아 갑니다.

 

 

                                                    1999.5.19.

'자작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동길  (0) 2021.07.04
제사  (0) 2021.07.04
당신이 내게 다가왔을 때(5)  (0) 2021.07.04
당신이 내게 다가왔을 때(3)  (0) 2021.07.04
그리움의 끝에서  (0) 2021.07.04
저들의 몸짓에는  (0) 2021.07.0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