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내게 다가왔을 때(3)

 

 

 

어찌할까요

꿈마저 잠드는 새벽 3시의 적막에도

당신이 있음을

하나씩 망울지는 이슬이 안개가 되어

통트는 세상에 낮게 드리워져도

당신은 자유롭게 날아와서는

내 하루의 첫 기지개로 스며옵니다

어찌할까요

당신 곁에 이르러서도

말하지 못하는 내 마음 속의 파도

푸르게 출렁이는 이 오랜 기다림을

어찌할까요

오늘도 스쳐가며

당신 깨어나는 아침 뜨락에

꽃 한 송이 던져놓고

꽃 한 송이 던져놓고

 

 

'자작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사  (0) 2021.07.04
당신이 내게 다가왔을 때(5)  (0) 2021.07.04
당신이 내게 다가왔을 때(3)  (0) 2021.07.04
그리움의 끝에서  (0) 2021.07.04
저들의 몸짓에는  (0) 2021.07.04
하늘(2)  (0) 2021.07.04
1···272829303132333435···242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