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동길

 

 

 

잊으라 한다면

창동길 십칠 년 그저 덤덤히

늘상 외로운 쪽은 이승 같았다

떠난 사람은 남은 자의 무엇엔들 머물러

못 다한 생을 그렇게 사는 지도

어딘가 바람꽃이 시들면 하늘 아래

우리 쉴 곳은, 푸른 소리들

당신 닮은 나무들이 바람을 타고

몇 마디 넋두리에 평생을 털던

당신의 오십 이 년이 떠나가고 있다

한사코 세월을 거슬러 오르기만 하더니

마침내 퇴색되면서 잊으라 한다면

창동길 십칠 년 그저 덤덤히

다 잊겠노라고 당신 무덤가 군데군데

피어나는 이름 모를 잡풀처럼

그날의 세상처럼

 

 

                                    1999.6.17.(1991.10.22)

'자작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에(2)  (0) 2021.07.04
폐업  (0) 2021.07.04
창동길  (0) 2021.07.04
제사  (0) 2021.07.04
당신이 내게 다가왔을 때(5)  (0) 2021.07.04
당신이 내게 다가왔을 때(3)  (0) 2021.07.0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