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익숙함으로

 

 

 

누군가 풀어놓은 지난밤의 기원들이

아침 햇살에 움을 틔운다

그렇게 투명하게 사랑하리라

꽃을 피우고도 향기를 아껴

그대 오기까지 영혼마저 지켜가리라

 

멀리서 나를 부르는 그대의 소리

이 익숙함으로

'자작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입관  (0) 2021.07.04
이 익숙함으로  (0) 2021.07.04
연습(2)  (0) 2021.07.04
연습(1)  (0) 2021.07.04
어머니  (0) 2021.07.04
애원  (0) 2021.07.0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