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관

 

 

 

이 병풍만 치우면 당신이 누워 있음을

살아 있을 때처럼 두손 두발 가지런히 모아

오가는 사람들을 맞이하더니

수백 송이 국화를 남겨두고서

떠나는구려 멍하니 서 있는 나에게

눈길조차 주지 않고

옆으로 팔 하나 뻗치기도 힘든

그 좁은 상자 속으로 당신이

한 생을 훌훌 털고 가는구려

피처럼 눈물이 흐른다오

평생을 나를 따라 이리저리 떠돌기만 하더니

한 평도 안 되는 곳으로 또 묵묵히

들어가고 있구려 이 병풍만 걷으면 거기에

모든 고통 사라진 당신이

두 손 두 발 가지런히 모은 채

'자작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입관  (0) 2021.07.04
이 익숙함으로  (0) 2021.07.04
연습(2)  (0) 2021.07.04
연습(1)  (0) 2021.07.04
어머니  (0) 2021.07.04
애원  (0) 2021.07.0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