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님이 돌아가신지 21일, 삶의 모든 순간마다 어머님이 떠나지 않고 머물러 계신다.

무엇을 하던 시선과 생각의 끝에는 언제나 어머님이 계신다.

어머님의 유품 상당수를 치웠지만

호흡처럼, 어머님은 살아서 나에게 온다. 

비워진 자리가 커질수록

그리움의 이름으로 되돌아오는 기억들. 

 

내일 봐.

잠들려하지 않는 어머님을 재우며 매일같이 했던 말

내일 봐.

이제는 어머님이 없어 다시는 할 수 없는 말

 

내일 봐, 엄마. 

 

 

 

  1. 과유불급 2019.11.25 15:01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 별가기 2019.11.25 15:57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힘내시길 바랍니다

  3. 와니. 2019.11.25 22:04 신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4. 선한이웃moonsaem 2019.11.26 10:06 신고

    한동안 글을 못 올리셔서 짐작은 했어요,
    어머니 좋은 곳에 먼저 가 계실 거라 믿습니다.
    한동안 많이 그리우실 거에요
    올 2월에 돌아가신 제 어머니를 생각하면 아직도 너무 그립거든요.
    그래도 시간의 흐름에 비례해서 슬픔의 농도는 점점 연해진답니다.

  5. 방대근 2019.11.26 13:40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힘내시길 바랍니다.

  6. 섬초롱 2019.11.27 17:46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7. 제니스2 2019.11.29 21:13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8. 마고성 2019.12.01 08:20

    삼가 고인의 명복을빕니다 ㆍ
    힘드시겠지만 마음 잘 추스리시고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랍니다 ㆍ

  9. 참교육 2020.01.09 10:35 신고

    누구나 부르면 눈물 날 것 같은 이름 어 머 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