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시즌 2승을 확정하는 우승 버디퍼트를 할 때 강정호가 메이저리그 첫 번째 홈런을 쳤습니다. 리디아 고와 현역 최고 골퍼 자리를 놓고 경쟁 중인 박인비의 우승도 좋았지만, 허들 감독의 이해할 수 없는 선수기용으로 선발기회가 적었던 강정호가 세인트루이스의 특급소방수 로젠탈의 변화구(82마일)를 받아쳐 장쾌한 홈런을 친 것이 더 좋았습니다.





특히 강정호의 홈런은 9회초 팀이 0:1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특급마무리를 상대로 나온 것이라 더욱 극적이었습니다.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 간 강정호의 홈런은 앞 타석에서의 안타로 타격감을 조율한 뒤에 나온 것이라 허들 감독을 향한 분명한 무력시위였습니다.



추락을 거듭하던 추신수도 3점 홈런으로 팀의 역전승을 견인한 것까지 더하면, 어제 오후에 벌어진 메이웨더와 파퀴아오의 형편없었던 돈지랄 슈퍼매치에 실망했던 것이 싹 가셨습니다. 10회초 2사 1, 2루 상황에서 유격수 정면으로 간 잘 맞은 타격이 아쉬웠지만, 강정호가 메이저리그에 성공적으로 정착하고 있음을 보여줬기 때문에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됩니다.





KBO에서 메이저리그로 직행한 류현진의 성공이 많은 선수들에게 강한 동기부여를 하는 것처럼, 내야수로 처음 메이저리그로 직행한 강정호의 성공은 국내선수들에게 강한 자극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내수경제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국내프로야구가 지난해보다 더욱 흥행몰이를 이어갈 수 있다면 내수 진작에 작은 도움이라도 될 수 있습니다.



허들 감독이 강정호를 10회말 수비에서 교체한 것은 수비강화의 목적이라 해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결정이었지만, 161게임에 이르는 장기레이스를 감안할 때 강정호의 선발 출장이 늘어날 것은 확실해 보입니다. 강정호는 선발 출천한 4경기에서 연속안타를 쳤기 때문에, 허들 감독도 선발라인업에 강정호를 넣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극심한 타격 부진과 득점타 빈곤에 빠져 있는 피츠버그의 타선에 활력을 불어넣으려면 메이저리그 신인인 강정호가 미친 활약을 보여주는 것만큼 파급효과 높은 것도 없을 듯싶습니다. 허들 감독도 마냥 주전들의 부활만 기다릴 것이 아니라 강정호를 중용함으로써 변화를 줘야 합니다.



박인비의 2승을 축하하고, 추신수의 바닥탈출을 알리는 3점홈런에 박수를 보내며, 오늘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을 친 강정호가 피치버그의 부진 탈출을 견인하는 활약상이 계속해서 이어지기를 기대해 봅니다. 박인비가 우승을 확정하는 버디퍼트와 강정호가 데뷔 첫 홈런이 같은 순간에 이루어졌다는 것이 좋은 징후이기를 바랍니다.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1. 耽讀 2015.05.04 07:20 신고

    답답한 마음이 뻥뚫렸습니다. 박찬호 선수가 막혔던 가슴을 뚫어주었지요.
    강정호, 박인비 선수 항상 건강하고 좋은 경기 부탁합니다.

    • 늙은도령 2015.05.04 07:42 신고

      가끔은 쉬어가야 합니다.
      저도 패인 분석을 아주 자세히 다룬 글을 쓰다 멈췄습니다.
      그것을 다 쓰다간 미칠 것 같았습니다.
      진보 진영도 즐길줄 알아야 긴 승부를 할 수 있습니다.

  2. 달빛천사7 2015.05.04 07:47 신고

    한주의 새로운 시작 즐거운 한주 되세요

  3. 2015.05.04 07:52

    비밀댓글입니다

    • 늙은도령 2015.05.04 13:30 신고

      저는 즐길 수 있는 것은 즐기는 타입이라...
      특히 스포츠 광이고요.

  4. 공수래공수거 2015.05.04 09:20 신고

    모처럼 월요일 아침 시원한 소식을 들려 주더군요
    강정호선수는 출전 기회가 늘어날수록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것이고
    추신수 선수는 이제 부진에서 벗어날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올해 LPGA는 한국 선수들이 너무나 잘해주고 있네요
    어제 권투는 정말 소문난 잔치에 먹을것 없는 그런 경기였습니다
    메이 웨더..아주 약은 선수였습니다

    • 늙은도령 2015.05.04 13:32 신고

      그러게요.
      너무 약게만 하니까...

      강정호는 이제 적응이 완료돼 가는 것 같아요.
      박인비의 우승은 미국프로골프가 한국잔치임을 입증했어요, 또 한 번.

  5. 트라이어 2015.05.04 09:55 신고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줬으면 좋겠어요. ^^

  6. 김종철 2015.05.04 10:19 신고

    이런일이라도 있어야 이 절망적인 나라에서 숨이라도 쉴수 있지 않겠습니까? 청량감 물씬 합니다.

  7. 바람 언덕 2015.05.04 11:42 신고

    실시간으로 보지 못해서 그렀습니다만,
    피츠버그 감독이 연장에서 강정호를 뺀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상승세일때는 밀어주는 것이 좋을텐데요.
    어쩼든 오늘 경기로 확연히 드러난 것은 강정호가 대타가 아닌 주전으로 나가야
    팀으로나 본인에게나 득이 된다는 사실입니다. 물론 현 시점에서는 어렵겠지만
    꾸준히 이런 모습을 보여준다면 피츠버그가 기존 선수들을 트레이드 하면서 강정호를 위한
    자리를 마련해 줄 가능성이 높아만 가는 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류현진은 언제 돌아오나요~~~~
    슬라이더 장착한 이후로 부상이 잦아지는 것이 아무래도 우려가 되네요.
    올 한해와 내년이 정말 중요할 텐데요. ㅎㅎ

    • 공수래공수거 2015.05.04 13:36 신고

      앞으로 출전 기회가 점점 늘어날것 같습니다
      주전 유격수나 3루수가 지금 타격 헤매고 있습니다

      류현진은 구단에서 조심하고 있네요
      완벽해지면 올리려고 하는것 같습니다
      아마 이달말이나되어야 볼수 잇을것 같네요
      저도 빨리 보고 싶네요^^

    • 늙은도령 2015.05.04 13:36 신고

      류현진도 본격적인 라이브 피칭에 들어갔으니 5월말 쯤에는 나올 것 같습니다.
      이번에 충분히 쉬면서 치료를 했으니 그나마 다행입니다.
      미국은 선수 몸값이 하도 높아서 절대 혹사시키지 않거든요.

      강정호는 초반에 수비 실책이 있었는데 생각해보니 그것 때문에 뺀 것 같습니다.
      연장전이라 수비 실수가 있으면 안 되니까요.
      오늘 필립스 전에 선발출장하면 허들 감독이 앞으로도 강정호를 선발로 할 것 같습니다.

  8. 머무는바람 2015.05.04 15:10 신고

    오늘 아침에 뉴스로만 봤는데
    강정호 선수 화이팅
    시즌1호 홈런 축하드려요

  9. 광주랑 2015.05.04 15:59 신고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10. 세이렌. 2015.05.04 16:23 신고

    홈런칠 때 되게 짜릿한 느낌이 나겠죠??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