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상에서(2)

 

 

잠이 덜 깬 눈으로 하늘을 본다

여전한 높이, 높아서

파란 현기증이 목 끝에서 울렁거리고

살아 있음에 감사하라던 당신 에덴의 말씀

봄의 뜨락에 자리한 겨울이

햇볕마다 숨을 거두는 곳

질척이는 땅이나

더 하늘같은 마음으로만 사랑해야 하는데

눈을 맞출 수 없다

끝을 흐리는 네 웃음에는 색깔이 없고

내 말들엔 너무 공간이 많다

꽃들은 봄 맞으러 길을 나섰고

그 자리에 내가 서있다

보내는 가슴에 쌓이는 것이

허허

내 안의 신이라 하여

 

'자작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원  (0) 2021.07.04
신촌에서(2)  (0) 2021.07.04
병상에서(2)  (0) 2021.07.04
미로  (0) 2021.07.04
동해에서  (0) 2021.07.04
그리움의 끝에서  (0) 2021.07.0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