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에서(2)

 

 

취할 수 있다면

나는 이 거리의 죽음까지 마시고 싶다.

취해서 그날로 달아날 수 있다면

내 고집 속에 끈질기게 남아 있는

최루탄 그날의 흔적들을 지워야만 한다.

이것이었을까 기꺼이 떠나갔던 사람들의

죽음, 순결과 살아서 초라한 내 젊음이

질주하는 탐욕과 나를 붙드는

국적불명의 아이들 속에서

꿈틀대는 성욕이나 억눌러야 하는가.

시대란 백만 년은 됨직한 열망

변종된 사람들 사이에서 나 홀로 씻김굿을 한다.

아직도 떠나지 못하는 영혼들에게

지금 신촌은 빙하기라고

 

                                      1999.6.12.

'자작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머니  (0) 2021.07.04
애원  (0) 2021.07.04
신촌에서(2)  (0) 2021.07.04
병상에서(2)  (0) 2021.07.04
미로  (0) 2021.07.04
동해에서  (0) 2021.07.0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