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킴의 홈페이지에서 인용




퍼져가는 모습이





그렇구려, 사랑이라는 것이 

보낼 수 없다는 것이

떠나는 사람에겐 한없는 부담이라는 것을

그래서 떠나는 순간까지 몇 번이고

흔들린다는 것을

몰랐구려 바람을 타는 그대가

내 손끝에서 날아오를 때

퍼져가는 모습이 너무 자유로워 보여서

나는 내 손에 남아 있는 온기에도 울지 못했소

죽음이란 남는 자의 것이라 생각했는데

떠나는 사람에겐 선택조차 없었다는 것을

몰랐구려, 지는 노을 속을 떠가는

당신의 모습이 슬프도록 아름다워 보여서

오늘도 내가 살아가는 이유가 돼서

'시와 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십구제(1)  (2) 2014.07.19
그곳에도 그리움은 영그는지  (0) 2014.07.18
퍼저가는 모습이  (0) 2014.07.14
내 몸이 미열처럼  (0) 2014.07.13
행여 그대 저 문 밖에  (0) 2014.07.13
하늘(1)  (0) 2014.07.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