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십구제(1)

 

 

 

 

 

그리움은 아직 떠날 수 없어 제자리만 맴도는데

 

멈출줄 모르는 시간은 넘치도록 흘러서

 

더 흐를 수 없다고 믿고 싶었답니다.

 

 

 

 

그날부터 저는

 

시간이 흐르지 않도록 움직이지 않았고

 

모든 고요함의 흐름 속에서 

 

끝없이 서성이며 흔들거렸습니다.

 

 

 

 

햇살보다 먼저 일어난 저는

 

꿈의 흔적을 찾기에 힘이 들지만

 

느낌은 연저히 생생해

 

이밤이 지나면

 

당신을 잊어야 한다는 어떤 말에도 저항하렵니다. 

 

 

 

 

몇 평의 방이었어요.

 

작은 바람의 스침에도 묻어나는

 

당신의 향기가 너무 슬퍼보여서

 

아무 말도 하지 못했습니다.

 

한 뺨의 온기에도 가득히 웃던 당신에게

 

제 사랑만 남겨둔 채   

 

 

 

지금 창가엔 달빛이 내리고 있습니다

 

저 무념의 하늘가

 

구석진 곳에 자리를 깔았을

 

당신의 침상, 아직도 개지 못한 그날로 돌아가고만 싶었습니다

 

잠들지 못하는 저는

 

  

 

 

이승처럼 산동네 전세여도 좋고

 

불꺼진 방 긴 겨울 속의 웅크린

 

하룻밤이어도 좋은데

 

잠들지 못하는 저는

 

말이라도 건내보지 못한 채 

 

 

 

 

이밤이 지나면 당신을 잊어야 하는데

 

그날처럼 달빛이 하도 고와서    

 

당신의 잠이 너무 깊고 달콤해 보여

 

'자작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신이 내게 다가왔을 때(1)  (0) 2014.07.20
겨울 어느 날의 눈처럼  (0) 2014.07.19
사십구제(1)  (2) 2014.07.19
그곳에도 그리움은 영그는지  (0) 2014.07.18
퍼저가는 모습이  (0) 2014.07.14
내 몸이 미열처럼  (0) 2014.07.13
  1. 2014.08.07 18:21

    비밀댓글입니다

  2. 네, 감사합니다.
    예전의 경험을 시로 옮긴 것이지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