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의 끝에서 

 

 

 

그리움의 끝에서 다시 열리는

동녘 하늘을 따라

그대가 온다 꿈에서도 빛났던 당신이

어둠을 가르며 새벽 이슬을 밟고

내게는 기다림이 깊어 스스로 붉어지는

세상 첫 날의 느낌처럼 그대가 온다

평범한 모든 것들이 비로소 의미가 되는

당신 눈빛이 머무는 곳, 그 뒤안에서

나는 그리움 숨기고 안으로만 익어가는데

한 때는 그대 볼 수가 없어

그렇게 꺼리던 눈부신 햇살 속으로

그대가 온다 나는 어쩔 수 없어

다시 또 제 한 몸 가리고

 

 

 

                              1999.6.7.

'자작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로  (0) 2021.07.04
동해에서  (0) 2021.07.04
그리움의 끝에서  (0) 2021.07.04
성에(2)  (0) 2021.07.04
폐업  (0) 2021.07.04
창동길  (0) 2021.07.04

+ Recent posts